Saturday 26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 months ago

매출압박·과로 사망 대형마트 직원…法 업무상 재해

저조한 매출과 과로로 사망한 대형마트 직원에게 업무상 재해라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행정법원은 행정14부(김정중 부장판사)는 A씨의 남편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유족급여 및 장의비 불승인처분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2006년 한 가전 대형마트에 판매직원으로 입사했고 2011년 판매부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판매부장이 된 이후 주 5일, 일 평균 11시간 20분씩 근무했다. 2014년 11월 A씨는 마트 3층 매장으로 들어가는 통로에서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의식을 잃었고 같은 날 결국 사망했다. 사망 원인은 급성 심장사였다. A씨는 입사 첫해부터 가슴 부위에 통증을 겪었고 비대성 심근병증 진단을 받은 상태였다. 2012년에는 매출에 대한 스트레스와 퇴사 고민 등으로 정신과에 상담을 받기도 했다. 특히 A씨가 사망한 2014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매출압박·과로

 | 

대형마트

 | 

직원…法

 | 

업무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