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타이거 우즈, 마지막날 최대한 타수를 줄여 보겠다 ..아놀드파머 인비테이셔널 5타차 공동 10위

타이거 우즈(미국)가 통산 80승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우즈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90만달러) 사흘째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한 우즈는 전날 공동17위에서 공동10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이날 1타를 줄여 단독 선두(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헨릭 스텐손(스웨덴)과는 5타 차이다. 이로써 2주 연속 톱10 입상 가능성은 높아졌다. 우즈는 지난주 발스파 챔피언십 공동 2위에 입상하면서 화려한 부활의 서곡을 울렸다. 역전승까지는 험난한 여정이 예상되지만 그렇다고 해보지 못할 것도 아니다. 이를 의식하듯 우즈는 3라운드를 마친 뒤 내일(최종 라운드에서) 최대한 타수를 줄여보겠다 며 역전승에 대한 강한 의욕을 내비쳤다. 우즈는 이날 보기 3개에 버디 6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4개의 파5홀에서 버디 3개를 뽑아낸 것에서 보듯 공격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타이거

 | 

마지막날

 | 

최대한

 | 

타수를

 | 

보겠다

 | 

아놀드파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