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소상공인 전자상거래 플랫폼 서비스 경쟁 후끈

중소 소상공인의 쇼핑몰 창업 플랫폼 시장 경쟁이 뜨겁다. 기존 메이크샵, 카페24가 양분하던 전자상거래 플랫폼 시장에 올들어 네이버가 포털 편의성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스토어 를 통해 급격히 세를 확대하고 있다. 기존 업체들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연동해 주문 및 결제를 지원하고 인공지능(AI)을 접목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분위기다.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중소 상공인들이 초기 비용없이 판매공간을 만들 수 있도록 제공하기 위해 스마트 스토어를 운영중이다. 네이버는 지난 1월말 기존 소상공인의 창업지원을 위해 운영하던 스토어팜을 클라우드형 스토어 스마트스토어 로 리뉴얼했다. 네이버는 스마트 스토어 사업자들에게 비즈어드바이저 기능을 통해 제품별 판매실적과 고객 기본정보 등을 제공한다. 특히 네이버 AI 기술로 추정한 고객 결혼유무, 가구인원, 직업, 자녀 나이 등 라이프 스테이지(삶 단계) 정보까지 제공한다. 기존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업들도 이같은 네이버의 움직임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소상공인

 | 

전자상거래

 | 

플랫폼

 | 

서비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