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판커진 궐련형 전자담배시장 하반기 점유율 경쟁 재격돌

연기.냄새 덜 하고 덜 해로운 담배 를 내세운 궐련형 전자담배의 2라운드 경쟁이 올 하반기부터 본격화 될 전망이다. 지난해 6월 출시한 업체 선발주자인 필립모리스코리아의 전자담배 기기 아이코스 교체시기가 도래하기 때문이다. 18일 담배업계 등에 따르면 필리모리스의 아이코스 , BAT의 글로 , KT G의 릴 등 전자담배 기기의 권장 교체 시기는 1년이다. 매일 한갑(20개)씩 1년을 쓸 경우 배터리 성능저하 등으로 기기 교체가 필요하다.업체 선발주자인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는 올 6월 출시 1년을 맞이한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 1월 전자담배의 시장 점유율은 9.1%로 출시 반년 만에 일반 담배 점유율의 10%를 육박하는 속도로 빠르게 성장 중이다. 궐련형 전자 담배의 경우 미국에서는 현재 판매되지 않고, 유럽의 경우 출시 후 2~3년 동안 점유율이 1%~2% 내외로 미미한 수준이다. 유독 일본과 한국에서만 빠르게 눈에 띄는 성장을 하고 있다. 외국계 담배 업계 한 관계자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판커진

 | 

궐련형

 | 

전자담배시장

 | 

하반기

 | 

점유율

 | 

재격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