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5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김영우, 떠나라 lt;br gt; 용역 진입, 살벌 총신대

신의 복음을 전한다는 신학교에서 전쟁 이 한창이다. 현장은 험한 기류가 흐르고 있었다. 이런 현장의 단골손님 인 용역이 동원되고, 학교에는 검은색 현수막이 내걸리고 대자보가 즐비하다. 강의실은 폐쇄돼 운동장에 천막 강의실을 차리고 있다. 본관 현관은 용역들이 점거하고 학생 일부는 갇혀 있다는 소식도 들렸다. 지난 1월 29일부터 49일째(18일 기준) 농성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의 대표적 신학교인 총신대학교(총장 김영우) 이야기다. 새학기, 즐겁고 웃음꽃이 만발해야 할 교정에는 검은색 플래카드가 나부끼고 언론사 취재차량이 부리나케 드나든다. 18일 오후 현재 서울 사당동 총신대는 본관인 종합관, 신관 등이 컨테이너로 봉쇄돼 있다. 학생회에 따르면 용역 진입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하는데 되레 용역들이 점거했다고 한다. 이 학교는 지난 1월부터 학생들이 검은 현수막을 걸고 두 달이 다 되도록 총장과 동조 교직원, 학교법인 이사들의 퇴진을 외치고 있다. 강의실은 물론, 도서관, 식당도 운영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영우

 | 

떠나라

 | 

총신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