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조선시대 노비보다 lt;br gt; 못한 한국의 출산휴가

생육하고 번성하라, 나만 불편해? 얼마 전 참석한 결혼식 풍경이다. 목사님의 주례사는 이렇게 마무리되었다. 하나님께서 생육하고 번성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저출산 시대에, 신랑 신부는 하나님의 말씀처럼 아이를 세 명 낳을 수 있습니까? 목사님의 권위 앞에 그들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 주례 목사님은 부부의 자녀 계획까지 친절하게(?) 간섭하셨다. 그리고는 망설이고 있는 신랑, 신부를 재촉하며 물었다. 아이를 세 명 낳을 것을 하나님 앞에서 그리고 이 자리에 모인 하객 앞에서 맹세하겠습니까. 종교인인 신랑과 신부는 결혼식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 네 를 택했고, 그 순간 하객들은 박수를 쳤다. 결혼식은 아름답게(?) 마무리되었다. 나는 사람들에게 목사님의 주례사가 불편하다고 말했다. 다들 그냥 재미로 그런 건데 너만 그래 라는 눈빛으로 나를 바라보았다. 그냥 재미로? 나만 불편한 건가. 저출산 시대에 아이를 많이 낳았으면 좋겠다고 제안 할 수 있다. 하지만 하나님 의 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조선시대

 | 

노비보다

 | 

한국의

 | 

출산휴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