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불굴의 ‘신’, 애국가 약속 지키다

다섯 번 실패했지만 여섯 번 도전했다. 그리고 마침내 웃었다. 신의현(38·창성건설)이 한국 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을 안겼다. 신의현은 17일 강원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7.5km 남자 좌식에서 22분28초4를 기록해 2위 미국의 대니얼 크노슨(38)을 5.3초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1일 크로스컨트리 15km 동메달로 한국의 크로스컨트리 사상 첫 패럴림픽 메달을 기록했던 신의현은 금메달까지 추가하며 역사를 새로 썼다. 10일 바이애슬론 7.5km, 11일 크로스컨트리 15km, 13일 바이애슬론 12.5km, 14일 스프린트 1.1km, 16일 바이애슬론 15km, 17일 크로스컨트리 7.5km, 18일 4×2.5km 릴레이까지. 생애 첫 패럴림픽에 나선 신의현은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했다. 예선까지 포함하면 이날까지 일주일 남짓한 시간 동안 두 팔로만 달린 거리가 약 63.3km에 이르렀다. 신의현은 대회 초반 금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불굴의

 | 

애국가

 | 

지키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