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7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해외까지 소문난 코스-풍광… ‘찬란한 봄’을 달렸다

“오직 동아마라톤을 위해!(Only for Dong-A Marathon!)” 18일 열린 2018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9회 동아마라톤에는 대회 참가만을 목표로 한국을 찾은 외국인들을 비롯해 외국인 유학생 및 근로자들도 함께 달렸다. ‘러닝문화’에 익숙한 20, 30대들도 열정적으로 도심을 달렸다. 국내외 러너(runner)들의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18일 오전 7시를 전후해 서울 광화문광장에는 패딩점퍼와 1회용 비닐점퍼를 입은 참가자들이 속속 모습을 드러냈다. 영상 6∼7도로 쌀쌀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피트니스 음악에 맞춰 흥겹게 몸을 풀었다. ○ “코스 좋다는 소문, 해외에도 나” 미국 애리조나에서 의사로 일하는 하리 케샤바 씨(36)는 나흘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오직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그는 “미국에서는 풀코스를 두 번 완주했는데 해외 첫 경험으로 한국을 택했다. 바쁜 와중에 겨우 짬을 냈다”며 웃었다. 일본 도야마(富山)현에서 온 직장인 나오토 다치나미 씨(49)도 전날 낮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해외까지

 | 

소문난

 | 

풍광…

 | 

찬란한

 | 

달렸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