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베트남 개방 이끈 카이 前총리 별세

1980년대 베트남 ‘도이머이(개혁)’ 정책의 기초를 닦은 판 반 카이 베트남 전 총리(사진)가 17일 호찌민시 외곽의 자택에서 숨졌다고 베트남 정부가 18일 밝혔다. 향년 85세. 카이 전 총리는 1997년부터 2006년까지 10년간 총리직을 수행했다. 소련에서 경제학을 공부한 그는 1999년 베트남에 상법을 도입해 민간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이어 2006년 베트남을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시켰다. 그는 2000년 미국과 양자 무역 협정을 체결한 데 이어 2005년 미국을 방문해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회담했다. 1975년 베트남전쟁 종전 이후 미국을 방문한 첫 베트남 지도자였다. 베트남 정부는 “카이 전 총리는 민간 부문을 포함해 모든 경제 분야의 역량을 활성화하고 개방과 국제적인 통합을 가속화했다”고 평가했다.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베트남

 | 

前총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