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소리도 잘 안 들리는데 진짜 울컥’ 하키대표팀 애국가 영상




패럴림픽 아이스하키 역사상 첫 메달을 따낸 대한민국 남자 하키 대표팀이 동메달을 확정 짓고 빙판 위에서 애국가를 부른 영상에 많은 이들이 눈시울을 붉혔다. 선수와 감독·코치진은 목청껏 애국가를 불렀다.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며 눈물을 흘렸다. 보는 이들도 마찬가지였다.

장애인 아이스하키 한국 국가대표팀은 17일 강원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한 뒤 빙판 위에서 즉석에서 애국가를 불렀다.

선수와 코치·스태프는 빙판 위에 원을 그린 채 섰다. ‘대한민국’의 박수 구호에 맞춰 하키 스틱을 바닥을 치는 동작을 잠시 하던 중 누군가 애국가를 선창했고, 선수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목청껏 애국가를 불렀다. 반주도 없었다. 어떤 선수는 우느라 노래를 제대로 부르지도 못했다. 그러나 괜찮았다. 관중석에서 애국가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기 때문이다.







감동적인 순간은 패럴림픽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소리도

 | 

들리는데

 | 

하키대표팀

 | 

애국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