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6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日, 노령사회 넘어 重노령사회로


이달부터 75세 이상 노인 65∼74세 인구 추월할 듯
간병·소비둔화 걱정 커지고 기저귀 처리 골칫거리로 대두

일본의 고령화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다. 65세 이상의 전체 노인 인구에서 75세 이상이 절반을 넘게 되는 상황이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고령자를 떠받치는 부담이 커지는 이 상황을 가리켜 ‘중(重)노령사회’가 도래했다고 표현했다.

일본 총무성의 인구 추계에 따르면 지난달 1일 기준 65∼74세(전기 고령자) 인구는 1766만명, 75세 이상(후기 고령자)은 이보다 2만명 적은 1764만명이다. 후기 고령자가 월평균 3만명씩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곧 발표될 3월 1일 기준 인구 추계에서 전기 고령자 인구를 웃돌 가능성이 있다. 이달에 안 되더라도 추월은 시간문제다.

75세 이상 고령자의 증가는 여러 가지 문제를 낳는다. 니혼게이자이는 개인소비 저하와 간병 문제, 치매 노인의 유가증권 보유로 인한 문제를 지적했다.

전기 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령사회

 | 

重노령사회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