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안희정 2차 가해 치졸·정봉주 발버둥”…한국당, 대여 ‘미투 맹폭’ 재개

자유한국당은 19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정봉주 전 의원 등 여권에 집중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과 관련해 맹공을 퍼부었다. 안 전 지사가 이날 두 번째 검찰에 출석하며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고소인들께서 그런 것이 아니었다고 하신다. 사과드린다”고 발언한 것을 계기로 다시 총공세에 나선 것. 한국당은 이날 장제원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비롯한 부도덕한 386 운동권 세력의 미투 무력화 반격이 시작됐다”며 이를 즉각 멈출 것을 촉구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먼저 안 전 지사를 겨냥해 “치졸하게 비서에 대한 성폭력을 남녀 간의 애정행위로 몰아가며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이라는 법망을 빠져나가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안 전 지사는 인생을 걸고 눈물의 폭로를 선택한 자신의 비서를 남녀 간의 애정행위마저 악의적으로 폭로한 나쁜 여성이라는 딱지를 붙이는 잔인한 2차 가해까지 하고 있다”며 “애정과 사랑이라는 단어를 더럽히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안희정

 | 

치졸·정봉주

 | 

발버둥”…한국당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