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G20 재무장관회의, 美 철강관세 성토장 되나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가 미국의 철강 알루미늄 관세 성토장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또 막후에서는 한국, 프랑스, 캐나다, 영국 등의 재무장관들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을 상대로 개별면담을 통해 관세면제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미국 행정부가 동맹국들의 협조를 끌어내기 위해 관세를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생각을 갖고 있지만 이는 되레 동맹들이 등을 돌리게 만드는 결과를 낼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최대 맹방 가운데 하나인 독일은 미국을 설득하는 한편 중국과 협력해 철강 과잉설비 문제 해결에 노력하자는 합의를 이끌어냈다. 18일(이하 현지시간) CNN머니,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G20 재무장관들은 19~2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회의에서 철강 알루미늄 관세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할 전망이다. 당초 G20 재무장관 회의 주제는 자동화시대의 노동력 이나 인프라 투자 확대 방안 등이었지만 재무장관들은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미국의 관세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G20

 | 

재무장관회의

 | 

철강관세

 | 

성토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