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4 months ago

[사설]아파트 분양시장, 누가 ‘로또 판’으로 만들었는가

 아파트 분양을 앞둔 서울과 경기 과천 등 수도권 3개아파트의 모델하우스에 지난 주말(16~18일) 무려 10만여명에 가까운 시민이 모여드는 열기를 보였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 화물터미널 부지에 마련된 디에이치자이 개포 모델하우스에는 3일 동안 아침부터 저녁까지 1㎞가 넘는 시민행렬이 이어졌고 4만6000여명이 모델하우스를 다녀갔다고 했다. 같은 기간 서울 논현 아이파크에는 2만여명, 과천 위버필드 모델하우스에는 2만7000여명이 몰렸다고 한다.  이러한 아파트 분양시장 과열은 분양을 받으면 적어도 수억원의 차익을 볼 수 있는 소위 ‘로또 판’이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디에이치자이 개포’는 3.3㎡당 평균 분양가가 4160만원이다. 전용면적 84㎡의 분양가가 12억4290만~14억3160만원이었다. 그럼에도 내년에 입주예정인 인근 래미안 블레스티지에 비해서는 적어도 4억원 이상 낮다.  돈이란 이익이 있는 곳으로 몰려드는 속성을 갖고 있다. 이만한 이득을 남긴다면 돈이 몰려들지 않는..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아파트

 | 

분양시장

 | 

만들었는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