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5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업무상 위력 인정 가능성… 安 옥죄는 法의 위력


安 “합의된 관계” 적극 소명 檢, 업무상 위력 집중 추궁
법조계, 실질적 영향력 감안 범죄혐의 성립될 것으로 봐
피해자 다수인 것도 영향

안희정(53) 전 충남지사가 19일 검찰에 재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열흘 전 자진 출석 때와는 달리 “합의된 관계”라고 적극 소명했다.

안 전 지사는 오전 10시쯤 정장차림으로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 출석했다. 그는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고소인들께서 그런 것이 아니었다고 한다”며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조사를 충실히 받겠다. 그에 따른 사법 처리도 달게 받겠다”며 “저를 사랑하고 격려해주신 많은 분들, 제 아내와 가족에게 죄송하다”고 덧붙인 뒤 곧장 청사로 들어갔다.

안 전 지사 재소환에 앞서 고소인들도 조사를 마쳤다. 김지은(33)씨와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를 지원하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A씨가 검찰에서 지난 16일 16시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업무상

 | 

가능성…

 | 

옥죄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