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파이낸셜뉴스 오늘의 1면] 초대형IB 앞두고 치열한 물밑경쟁 外

지난해 국내 주요 증권사들이 기업여신을 대폭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대형 투자은행(IB) 출범을 두고 주요 증권사들의 IB업무에 대한 물밑 경쟁이 치열해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국내 5대 증권사의 기업여신은 총 6조447억원으로 집계됐다. 2016년 말(3조3037억원) 대비 82.9% 증가한 수치다. 기업여신은 금융기관이 기업체에 대해 대출, 보증, 투자 등을 지원하는 업무를 말한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기업여신 규모는 삼성증권이 1조635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KB증권 1조4898억원, NH투자증권 1조4308억원, 미래에셋대우 8298억원, 한국투자증권 6588억원 순이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파이낸셜뉴스

 | 

오늘의

 | 

초대형IB

 | 

앞두고

 | 

치열한

 | 

물밑경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