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6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길바닥에서 자는데…” 노숙인에게 벌금 물리겠다는 영국의 도시



“돈 없어 길바닥에서 자는데 벌금을 내라고?”

영국의 한 소도시가 노숙인들에게 100파운드(약 15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잉글랜드 도싯주의 풀 시의회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오는 4월 16일부터 노숙인에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벌금은 건물 주차장이나 출입구에서 잠든 채 발견된 사람들에게도 부과될 예정이다.

풀 시의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술을 마시고 길거리에서 잠을 자는 사람들을 포함하는 이 정책은 반사회적 행동, 범죄, 무질서를 예방하고 지역사회와 개인의 위험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정책은 우선 도시 중심부인 알렉산드라 공원, 애슐리 로드 지역에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하지만 시민 4000여명이 항의 청원서를 내는 등 이번 정책에 대한 반발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 데이비드 라미 노동당 하원의원은 이번 정책을 잔인하고 무의미한 일로 비판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길바닥에서

 | 

자는데…”

 | 

노숙인에게

 | 

물리겠다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