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간호사 1만여명 조사헀더니…10명 중 4명 “태움 괴롭힘 당했다”

간호사 10명 중 4명꼴로 직장 내 군기 잡기와 괴롭힘을 일컫는 ‘태움’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보건의료노조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기관 내 갑질과 인권유린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54개 병원의 간호사(7703명)·의료기사(1970명)·간호조무사(648명) 등 종사자 1만1662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실시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간호사의 40.2%가 태움을 당했다고 답했다. 최근 서울아산병원 신입 간호사 A씨가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원인이 태움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간호사 내 군기 잡기가 사회적 논란이 됐다. 폭행과 성희롱·성폭력을 당했다고 답한 간호사도 각각 10.0%, 13.2%로 나타났다. 간호사에게 선정적인 춤 공연을 강제해 논란이 일었던 한림대 성심병원 사례처럼 업무와 무관한 일을 강요받은 경우도 많았다. 조사에 참여한 간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간호사

 | 

1만여명

 | 

조사헀더니…10명

 | 

“태움

 | 

괴롭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