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6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우 조교가 아니라 신 교수 박원순의 이유 있는 핀잔

지난 1월 JTBC 뉴스룸 에 출연했던 서지현 검사의 인터뷰를 시작으로 미투 운동이 우리 사회의 중요한 이슈가 됐다. 법조계, 문화계, 정치권까지 각종 증언과 고백, 의혹 등이 쏟아졌다.
미투 운동이 나쁘거나 잘못됐다고 말하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미투 운동의 방향과 과정으로 들어가면, 다양한 이야기가 쏟아지고 있다. 직장 내 성폭력의 대안으로 제시된 펜스룰 에 대해선 또다른 차별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미투 운동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 고민했다. 자료를 찾고, 방송을 보고, 인터뷰를 듣고, 전문가의 칼럼을 읽어도 잘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었다. 그러다가 우연히 찾은 박원순 서울시장과 관련된 두 개의 사건을 통해 기준을 다시 정해봤다. 1985년 위장취업으로 대학생 권인숙씨가 체포됐다. 부천경찰서 문귀동 경장은 위장취업을 시인했음에도 5.3 사태 관련자의 행방을 말하라면서 수갑이 채워진 권인숙씨를 성고문했다. 권씨는 문귀동을 강제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그러나 오히려 문귀동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조교가

 | 

아니라

 | 

박원순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