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5 months ago

케어, 대구 고양이 학대자에 현상금 100만원

#사진설명=학대로 인해 얼굴에 화상을 입은 고양이 동물권단체 케어는 대구에서 발생한 길고양이 학대자를 찾기 위해 100만원 현상금을 걸었다고 20일 밝혔다. 대구 검단공단에서 발견된 고양이는 얼굴 피부가 녹아내린 채로 기운없이 공터에 움츠려 있었다. 한 시민의 신고로 3월 3일에 대구유기동물보호소로 입소됐으며, 5일에 게시된 보호공고글을 제보자가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보호소에서 고양이를 인계 받아 치료하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막대한 치료비와 범인을 찾는 일에 도움이 필요해 케어에 제보하게 됐다. 고양이의 얼굴은 심한 화상으로 인해 피부가 완전히 죽어버렸고, 귀도 괴사되어 절단을 해야 하는 상태였다. 오른쪽 눈은 고름이 가득차 있었고 시력도 장담할 수 없었다. 의료진 소견은 화상의 원인은 순간적인 강한 불에 의한 것으로, 토치 같은 분사형 화염방사기로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른 부위는 괜찮은데 유독 얼굴에만 심한 화상을 입었다는 점과 화재현장에서 일을 겪었다면 연기를 마셔 내부장기에도 손상이 있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고양이

 | 

학대자에

 | 

현상금

 | 

100만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