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4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1 months ago

[박종인의 땅의 歷史] 1904년 대한제국 시대, 돈값은 X값 이었다

호텔 사동이 소리쳐서 나가 보니 돈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었다. 돈더미는 둘레가 60피트(18m)에 높이는 3피트(90㎝)였다. 서울에 있는 환전소들이 금고가 바닥나 모두 문을 닫았다. ―1904년 5월 미화 150달러를 조선 돈으로 바꾼 미국 주간지 콜리어스 사진기자 로버트 던정조 살인 청부 비용, 열다섯 냥서기 1776년 음력 3월 5일 영조가 죽었다. 닷새 만에 손자 이산이 경희궁에서 왕위를 이었다. 스물네 살이었다. 집권당인 노론 벽파는 몸을 떨었다. 새 왕의 아버지인 사도세자를 죽여야 한다고 주장해 뜻을 관철시킨 집단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박종인의

 | 

1904년

 | 

대한제국

 | 

돈값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