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노현정-정대선 소개팅 두달 만에 속전속결 결혼, 현대가 며느리 13년차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의 아내인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20일 현대그룹 창업주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 17주기 제사에 참석해 주목받고 있다. 노현정은 25세이던 2003년 KBS 입사시험에 합격해 아나운서가 됐다. 단아한 외모를 가진 그는 입사 직후 당시 가장 인기를 끌었던 예능프로그램 ‘상상플러스’ ‘스타 골든벨’ 등의 진행을 맡으며 일약 스타가 됐다. ‘상상플러스’에서는 단정한 자세로 출연자들의 우리말 사용을 바로잡아 주는 역할을 맡아 ‘얼음공주’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한창 인기가도를 달리던 2006년 6월 노현정은 다른 방송국에서 근무하는 지인 아나운서의 소개로 정몽우(정주영 명예회장의 4남) 전 현대알루미늄 회장의 셋째 아들인 정대선을 만났다. 정대선은 당시 미국 보스턴 매사추세츠주립대 대학원에서 회계학을 공부하고 있었으며, 방학을 맞아 한국에 들어와 평소 호감이 있던 노현정을 소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대선은 노현정을 소개받은 지 일주일 만에 결혼하기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현정

 | 

정대선

 | 

소개팅

 | 

속전속결

 | 

현대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