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페이스북, 공공의 적으로… ‘정보유출’ 파문 일파만파

2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 페이스북 본사. 폴 그루얼 부사장 주재로 비상 직원회의가 소집됐다. 이날 회의에선 2016년 미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선거 캠프를 도운 영국 정치 컨설팅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에 페이스북 회원 5000만 명의 개인정보를 넘겼다는 ‘페이스북 스캔들’ 대책이 논의됐다. 하지만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참석하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페이스북은 17일 “개인정보 침해 주장은 완전히 잘못됐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주가는 곤두박질쳤고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미국, 영국, 유럽연합(EU) 당국은 페이스북을 상대로 개인정보 유출 관련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저커버그 CEO의 의회 출석 요구도 빗발치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페이스북이 창사 이후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고 전했다. ○ 투자자도, 이용자도 등 돌렸다 20일 뉴욕증시에서 페이스북 주가는 ‘개인정보 유출과 규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페이스북

 | 

공공의

 | 

적으로…

 | 

정보유출

 | 

일파만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