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미투 촉발한 와인스틴 영화사 파산신청, 비밀유지 협약 풀려… ‘폭로 2막’ 열린다

세계적인 성폭력 고발 운동인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캠페인을 촉발한 미국 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사진)의 영화 제작사가 파산 위기에 처했다. 회사가 최종 파산되면 와인스틴의 성폭력 피해자와 회사 간의 비밀 유지 협약이 풀려 ‘미투 폭로 2막’이 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 와인스틴이 공동 창립한 영화제작사 ‘와인스틴 컴퍼니’가 전날 델라웨어 파산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와인스틴은 30여 년간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와 직원을 상대로 성폭력을 저지른 사실이 지난해 10월부터 잇따라 폭로된 뒤 경찰 수사를 받아 왔다. 지금까지 70명이 넘는 여성이 피해를 주장하고 있다. 폭로가 이어지자 와인스틴은 자신이 세운 회사로부터 해고를 당하는 굴욕까지 당했다. 와인스틴 컴퍼니는 19일 직원들이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지 못하도록 맺은 비밀유지협약(NDA)을 파산보호 신청과 함께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회사 측은 “지난해 10월부터 와인스틴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촉발한

 | 

와인스틴

 | 

영화사

 | 

파산신청

 | 

비밀유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