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디에이치자이 개포’ 최고경쟁률 90.69 대 1

올해 아파트 분양시장 최대어로 꼽히는 ‘디에이치자이 개포’가 21일 1순위 청약에서 모두 마감됐다. 일반분양 1690채 중 특별공급 당첨분 444채를 제외한 1246채 모집에 3만1423명이 몰려 평균 25.2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최고 경쟁률 90.69 대 1을 기록한 것은 전용면적 63m² 판상형으로 16채에 1451명이 지원했다. 디에이치자이 개포는 ‘10만 청약설’(청약자가 10만 명에 달할 것이라는 뜻)이 돌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 평균 분양가가 3.3m²당 4160만 원으로 주변 시세보다 30%가량 저렴해 당첨만 되면 수억 원의 시세 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데다 일반분양 물량이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동산 업계에선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말이 나온다. 평균 경쟁률이 지난해 분양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 센트럴자이’(168.1 대 1)에 크게 못 미치기 때문이다. 위치와 입지가 비슷한 개포동 ‘래미안 블레스티지’(개포2단지 재건축)의 평균 경쟁률(33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디에이치자이

 | 

최고경쟁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