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6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홍명희 ‘월북작가’ 굴레벗나…고향 괴산서 재조명 조짐

소설 ‘임꺽정’의 작가 벽초 홍명희(1888∼1968)의 자필편지가 그의 고향인 충북 괴산에 전시된다. 괴산군은 지난달 경북 안동에서 발견된 벽초의 자필 편지 4통을 복제해 괴산 수산테마파크에 전시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수산테마파크는 벽초 생가(홍범식 고가) 인근에 조성되고 있는 수산식품 거점 산업단지이다. 홍범식 고가는 충북도 민속문화재 제14호로 지정돼있다. 괴산군이 공개 전시하는 자필 편지는 경술국치 때 아버지 상을 치른 후 독립운동가 지인에게 보낸 것이다. 벽초의 자필 서한이 남한에서 발견된 건 처음이다. 학계에선 청년 홍명희가 나중에 독립운동에 참여하고 평등한 세상을 이념으로 담은 소설 ‘임꺽정’을 쓰게 된 배경을 추정해볼 수 있는 귀한 자료로 보고 있다. 눈길을 끄는 건 괴산군이 직접 나서 벽초 편지를 공개 전시한다는 점이다. 그동안 괴산군은 보훈단체의 반발을 의식해 홍명희를 전면에 내세운 행사는 철저히 외면해왔다. 대표적인 사례가 ‘홍명희 문학제’다. 그의 문학적 업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홍명희

 | 

월북작가

 | 

굴레벗나…고향

 | 

괴산서

 | 

재조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