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영상] “24살 나이 차보다 충격” 지적 나온 ‘나의 아저씨’ 아이유 폭행신



남녀 주연 배우의 극 중 나이 차 때문에 화제가 됐던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가 21일 첫 방송에서 충격적인 폭행 장면으로 구설에 올랐다. 일부 네티즌의 “실감 났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지나치게 자극적이었다”는 반응이 대다수였다.

여자 주인공인 아이유는 병든 할머니를 간호하기 위해 사채까지 빌려 쓴 21세 이지안 역을 맡았다. 배우 장기용이 연기하는 사채업자 이광일은 이지안에게 묘한 감정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폭언과 폭행을 일삼지만 이지안의 다른 빚까지 사서 자신의 곁에 붙잡아 둔다. 제작진은 홈페이지의 인물 소개란에서 ‘지안이 자신을 보게 만드는 방법은 그것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는 이지안이 이광일에게 시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광일은 이지안 집에 침입하려다가 출입을 막는 이지안의 복부와 얼굴을 마구 때렸다. 이어 “네 인생은 종 쳤다. 넌 평생 내 돈 못 갚을 거고 나한테 시달리면서 이자만 갚다 X질 것” “용감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24살

 | 

차보다

 | 

충격”

 | 

아저씨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