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0 days ago

“미용업계 ‘평생 현역’ 꿈꾼다”…日 89세 여성 피부관리사

일본 아사히TV는 22일 간야마 사다코 씨(89·여)의 사연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간야마 씨는 도쿠시마현에서 한 화장품 회사가 운영하는 에스테틱 살롱에서 일하고 있다. 올해 생일이 지나면 90세를 맞는 간야마 씨의 미용 경력은 40년. 그의 손을 거친 이는 6000명 이상이라고 한다. 1928년 태어난 간야마 씨는 전쟁 도중 소녀 시절을 맞는다. 하루하루 끼니 걱정을 하며 보내던 때에 ‘화장’은 어림도 없는 일이었다. 간야마 씨는 “화장품은 사치품이었고, 사치는 적이라는 개념이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23세에 결혼한 뒤 운영한 작은 잡화점에 화장품을 놓고 팔았던 것이 미용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였다. 화장품을 사 가는 손님이 조금씩 늘어갈 때마다 이들이 더욱 더 예뻐지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졌다고 한다. 그는 아이 3명을 낳아 키운 그는 중년의 나이가 돼서야 본격적인 피부 미용 교육을 받게 된다. 그는 90세를 앞둔 지금도 미용 스터디 그룹에 참석하며 최신 기술을 배우려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미용업계

 | 

꿈꾼다”…日

 | 

89세

 | 

피부관리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