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6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 months ago

우승 절실한 KBO 팀들, 올해 트로피는 누가 가져갈까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 시즌이 드디어 개막을 앞두고 있다. 8월에 인도네시아의 자카르타와 팔렘방에서 열리는 아시안 게임으로 인해 8월 하순에 시즌이 중단되는 점을 감안하여 전체적인 시즌의 기간은 길어졌다.
그 대신 시범경기가 팀당 9일 8경기가 편성되는 것으로 크게 단축됐다. 그나마 그 시범경기도 3월 초 꽃샘추위로 인한 강풍, 한파, 폭설 등 다양한 사유로 총 40경기 중 무려 10경기가 취소(5이닝 미만 노 게임 포함)되면서 팀당 평균 6경기밖에 치르지 못했다. 마지막 날인 21일 경기만 해도 실내 경기장인 고척 스카이돔에서의 경기를 제외한 4경기가 모두 취소되면서 각 팀은 최종 점검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하지만 시계는 흘러가고 리그 정규 시즌의 개막은 다가오고 있다. 3월 22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KBO리그 미디어데이 및 팬페스트를 시작으로 정규 시즌 일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보통 각 팀의 감독과 대표 선수 2명이 참석하는데, 한화 이글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절실한

 | 

KBO

 | 

트로피는

 | 

가져갈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