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삼성전자 주총 주주가치 제고 .. 50대 1 액면분할 승인

창업 8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가 주식 액면분할,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분리 등을 통해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속도를 낸다. 삼성전자는 23일 서울 서초대로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제 49기 정기 주주총회 를 열고 사내.사외 이사진 신규 선임, 주식 액면분할 등의 안건을 의결했다.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은 이사회 의장으로서 이날 마지막 주총을 진행했다. 삼성전자의 초일류기업 도약을 이끌었던 권 회장, 윤부근 부회장, 신종균 부회장은 이번 주총을 끝으로 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났다. 권 회장은 급격하게 변하고 있는 정보기술(IT) 산업의 속성을 생각해 본다면,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 새 출발할 때 라고 주주들에게 말했다. 지난 달 5일 석방된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정기주총에도 불참하면서 대외 활동을 여전히 자제하는 분위기였다. ■1주당 5000원→100원… 국민주 로 탈바꿈이날 주주들은 삼성전자 보통주와 우선주의 1주당 액면가를 5000원에서 100원으로 50분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삼성전자

 | 

주주가치

 | 

50대

 | 

액면분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