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4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LG 트윈스, 사인 훔치기? 빼곡하게 적힌 커닝페이퍼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사인 훔치기 가 도마 위에 올랐다.

1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KIA 타이거즈와 맞붙은 LG의 더그아웃에는 이상한 종이 한장이 붙어 있었다. A4용지에 KIA 투수들의 구종별 사인을 적어 놓은 것이다.

몸쪽은 검지 왼쪽 터치, 바깥쪽은 검지 오른쪽 터치, 커브는 검지·중지, 슬라이더는 검지·중지·새끼, 체인지업·포크볼은 검지·중지·약지·새끼라고 구분해 놓았다. 상대 투수의 행동을 보고 몸쪽, 바깥쪽 구종을 예상할 수 있도록 작성된 것이다.

이는 명백한 사인 훔치기로 볼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 구단 관계자는 선수들끼리 어떤 모션일 때는 무슨 구종이다, 몸쪽이다, 바깥쪽이다 상의하는 경우는 있어도 저렇게 선수단이 드나드는 입구에 적어 놓은 경우는 처음 봤다 고 말했다.

또 다른 구단 관계자는 전력분석 차원에서 선수들과 정보를 공유하는 경우가 있다. 저런 데이터는 가지고 있을 수 있다 며 큰 문제는 아니라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트윈스

 | 

훔치기

 | 

빼곡하게

 | 

커닝페이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