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4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종합] 시 쓰는 거 좋아해 … 이불밖 구준회, 구삿갓 의 반전 일상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이불밖은 위험해 구준회의 남다른 시 사랑을 선보였다. 19일 방송된 MBC 이불밖은 위험해 에서는 춘천에 모인 집돌이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이콘 구준회는 집돌이 들의 숙소로 향했다. 2층으로 향하던 구준회는 사람 인기척에 잠시 머뭇거렸고, 이후 쉬고 있던 로꼬와 장기하와 어색한 인사를 나눴다. 얼마 뒤 한 자리에 모인 세 사람. 술과 음악, 두피를 통해 서로에 대해 조금씩 알아갔다. 이때 구준회는 시 쓰는 거 좋아한다. 휴대폰에 100개 정도 있다 며 로꼬와 장기하에게 자신이 직접 쓴 시를 보여줬다. 특히 그는 이야기를 나누던 중 지금 느낌이 좋아서 글을 써야겠다 며 일어나서 방에서 시를 적으며 남다른 시 사랑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 시각 정세운과 김민석의 어색한 첫 만남도 공개됐다. 별채에서 만난 두 사람은 통성명을 한 뒤 각자의 일에 몰두했다. 스도쿠와 운동 삼매경에 빠진 정세운과 김민석. 이후 서둘러 잠자리에 들었다. 다음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좋아해

 | 

이불밖

 | 

구준회

 | 

구삿갓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