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4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올림픽의 기억은 철거 되지 말았으면…

봄기운이 완연한 18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은 분주했다. 근로자 70~80명이 경기장 좌석과 본부석 지붕 해체 작업에 한창이었다. 드릴을 단 포클레인이 내는 딱딱딱 소리, 대형 크레인이 움직이는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3만5000개 가변석 의자는 이미 스타디움과 완전히 분리돼 뭉텅이로 곳곳에 쌓여 있었다. 중앙 무대도 나무 바닥이 사라지고 격자 모양의 철근만 드러난 상태였다. 대관령 칼바람을 막아줬던 오각형 스타디움의 외부 방풍막(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은 이미 제거되고 없었다.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평창올림픽·패럴림픽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올림픽의

 | 

기억은

 | 

말았으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