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6 months ago

[홍익희의 음식이야기] 유대인의 슬픈 역사 담긴 애저


스페인에 가면 꼭 먹어봐야 하는 음식이 애저요리다. 스페인어로는 ‘코치니요 아사도(Cochinillo Asado)’라고 한다. 구운 새끼돼지라는 뜻이다. 생후 2∼3주 된 새끼돼지를 통째로 화덕에 넣어 구워낸다. 어린돼지라 육질이 연하고 담백하며, 껍질은 바삭하니 그 맛은 가히 천하일품이다. 애저요리는 세고비야 관광코스의 하나인데, 통돼지구이를 칼 대신 흰 접시로 자른다. 그만큼 고기가 연하다는 뜻이다. 그 뒤 접시는 던져서 깨버린다. 이 풍습은 접시나 유리잔 깨기가 액운을 부수어 나쁜 기운을 없앤다는 전통에서 비롯되었다.

이 요리에는 유대인의 슬픈 이야기가 감춰져 있다. 1492년 이슬람을 이베리아 반도에서 완전히 몰아낸 스페인 왕국은 통일의 위업을 완성시키고자 가톨릭 국가로의 종교적 통일을 천명하며 유대인 추방령을 발표했다. 전쟁통에 바닥난 민심을 달래고, 국고를 보충하는 방안으로 유대인 추방과 재산몰수만큼 적절한 게 없었다. 당시 개종을 거부한 유대인 17만명을 한꺼번에 추방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홍익희의

 | 

음식이야기

 | 

유대인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