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6 months ago

지방선거 낙승 자신했던 與… ‘트리플 악재’에 휘청


올 초엔 ‘후보 풍년’ 자랑하며 TK 제외 전 지역 석권 기대
‘미투’에 유력 대권주자 잃고 ‘김기식 사태’ 질질 끈 데다 ‘드루킹’ 해명도 의혹 키워
경남지사 선거 타격은 물론 수도권 선거까지 악영향 우려
전남지사 후보 김영록 확정

6·13 지방선거가 두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미투(#MeToo)·김기식·드루킹(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 사건 피의자)’ 3대 악재에 휘청이고 있다. TK(대구·경북)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 광역단체장 석권을 자신했던 올해 초 기류와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민주당은 올해 초 유례없는 ‘후보 풍년’을 자랑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박영선 우상호 의원 등 서울시장 후보군만 해도 7명에 달했다. 여권의 험지로 분류됐던 PK(부산·경남)와 TK 지역에도 지원자가 몰려들었다. 그러나 3월 이후 상황이 급변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19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김기식 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지방선거

 | 

자신했던

 | 

트리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