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한국 스포츠의 길을 믇다] ③ 문형철 리우올림픽 총감독, “한국 양궁이 강하고 끈끈한 이유는….”

최고의 자리를 지켜내는 것이 최고의 반열에 오르는 것보다 어렵다는 이야기가 있다. 한국양궁이 그렇다.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싹쓸이까지 역대 하계올림픽에서 무려 23개의 금메달을 획득했다. 1972년 독일 뮌헨 대회에서 양궁이 시작된 이래 금빛 시상대가 40차례 마련됐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절대 강자의 위상을 떨친 셈이다. 그렇다고 실력만 좋은 것이 아니다. 항상 집안싸움과 논란을 거듭해 망신을 당하곤 하는 일부 아마추어 종목과 달리 양궁인들은 유난히 끈끈하고 화합해 귀감을 산다. 세상사에 갈등이 전혀 없을 수는 없어도 금세 봉합하고 한길을 걷는다. “우리 양궁은 어째서 우수할까? 왜 타 종목들과 다를까?”, “향후 미래는 어떨까?”, 뚜렷한 답을 찾기 어려운 의문을 해소하기 위해 경북 예천을 찾았다. 2008베이징올림픽 여자대표팀 감독을 거쳐 2년 전 리우올림픽 양궁대표팀 총감독으로 활약한 문형철(60) 예천군청 감독을 만났다. 오직 활을 사랑해 어렵게 현역 생활을 한 한국양궁 1세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스포츠의

 | 

문형철

 | 

리우올림픽

 | 

총감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