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5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카카오, 증자 꼬인 카카오뱅크에 1540억 투자

카카오가 18일 카카오뱅크의 1540억원 규모의 주식 3080만 주를 취득한다고 공시하면서 카카오뱅크 유상증자에 파란불이 켜졌다. 카카오뱅크는 3월 신규 상품 및 서비스 출시를 위해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단행한다고 밝혔다. 지분율대로면 최대주주인 한국투자금융지주가 5000억원의 58%인 2900억원을 출자해야하지만 실제 참여금액은 1860억원에 그쳤다. 부족분 1040억원을 이번에 카카오가 채운 셈으로, 카카오는 기존 지분 10%에 해당하는 500억원과 한국투자금융지주의 실권주 1040억원을 합해 총 1540억원을 투입했다. 은산분리법상 산업자본인 카카오는 인터넷은행 지분을 10% 이상 보유할 수 없지만 해당 지분율은 보통주 기준이어서 우선주는 추가 인수가 가능하다. 이번 증자 참여로 카카오의 지분율은 보통주와 우선주를 포함해 18%로 올라갔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카카오

 | 

카카오뱅크에

 | 

1540억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