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청송 객주문학관’, 대한민국 대표 문학산실로 자리매김한다

경북 청송군 객주문학관이 한국의 대표적인 문학 산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청송군은 소설가 김주영 작가의 출생지인 청송군 진보면에 지난 2014년 객주문학관이 문을 연 이후 문인과 지망생들의 발길이 줄을 잇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폐교 기숙사를 리모델링한 객주문학관 내 창작관은 2015년부터 국내·외 작가들이 입주해 활발한 창작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다양한 장르의 작가 20명이 선정돼 이곳에서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창작관 입주 작가들의 불편사항을 수시로 모니터링해 신속히 처리하는 한편 쾌적한 시설과 안전한 보안시설로 입주 작가들의 만족도가 높다.

창작관 운영 프로그램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청송 이라는 산골마을의 정감 있는 농촌 모습, 인근 어촌마을, 지역민들과의 밀착 인터뷰, 경북북부교도소에서 진행하는 교도소 체험 등 다양한 작품 소재가 도처에 깔려 있다.

작년에 입주한 작가들은 이곳에서 시 19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객주문학관

 | 

대한민국

 | 

문학산실로

 | 

자리매김한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