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4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환경부, 4대강 보 개방에 대한 의지가 없어 보여

4대강 수문 개방이 난항에 치닫고 있다. 지하수를 사용하는 농민들이 수문 개방으로 지하수 고갈을 우려하여 반대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여기에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정부는 미온적인 태도로 신뢰감을 주지 못하고 있다 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일 찾아간 충남 공주시 강변은 온통 녹색으로 갈아입었다. 공주보와 세종보 수문이 개방되면서 물 밖으로 드러난 모래톱엔 새들이 껑충껑충 뛰어다니고 한가롭게 노닐고 있다. 한낮 기온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자전거와 유모차를 끌고 온 할머니들은 냉이와 달래, 쑥을 뜯느라 분주하다. 4대강 사업으로 갇혔던 강물은 강바닥 모래가 보일 정도로 투명하게 빛난다. 산란기를 앞둔 물고기들이 무리를 지어 지천을 타고 오른다. 졸졸졸~ 소리 내며 흘러드는 지천에서는 잉어들이 산란하느라 파닥거리며 강바닥을 흔들어 놓는다.
굳게 닫힌 백제보는 죽음의 악취만 풍겼다. 환경부, 국토부, 한국수자원공사, 공주·부여 지자체 관계자들은 지난 13일 수문 재개방에 따른 회의에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환경부

 | 

4대강

 | 

개방에

 | 

의지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