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5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경선, 여론조사 두고 논란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경선이 논란이다. 지난 7일 있었던 여론조사와 관련해 전수식 예비후보가 경선 연기를 요청했지만, 민주당 경남도당은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지난 7일 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지지를 묻는 여론조사가 있었다. 이 여론조사는 하귀남 마산회원지역위원장이 여론조사업체에 의뢰해 이루어졌다. 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경선 대상은 전수식 전 마산부시장과 허성무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다. 당초 민주당 경남도당은 오는 22~23일 경선(여론조사)을 치를 예정이었다. 전수식 후보측 경선 보류할 것을 요구 전수식 후보는 20일 오후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론조사에 대한 정상적인 진상조사와 조치를 선행하여야 하며, 창원시장 후보 경선을 보류할 것을 요구한다 고 했다. 전 후보는 민주당 경남도당의 자체 조사는 허위 데이터에 의한 부실조사임이 드러났다 며 진상조사 결과, 여론조사업체가 경남도당에 제출한 자료는 서버도 아니고 하귀남 위원장이 USB로 전달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민주당

 | 

창원시장

 | 

여론조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