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쌍용차, 올해 1분기 영업손실 313억원 기록

쌍용자동차가 올해 1분기 매출은 증가했지만 수익성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내수 판매는 신차 효과 등으로 선전했지만 해외 수출 부진과 원화강세 등이 수익성에 악영향을 줬다. 쌍용차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이 전년 대비 2.5% 증가한 8088억 원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반면 영업손실은 313억 원, 순손실 342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쌍용차는 렉스턴 스포츠 출시 등으로 내수판매는 견조한 실적을 유지했지만 수출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4% 급감했다. 환율하락 및 신차 출시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이 더해지면서 영업손실폭을 키웠다. 내수에서는 G4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 등 렉스턴 브랜드의 판매가 전년동기 대비 81.9% 증가했다. 렉스턴 스포츠의 경우 출시 이후 누적계약물량이 2만대를 돌파했다. 적체물량 해소를 위해 이달부터 주간연속 2교대까지 들어간 상태다. 쌍용차는 G4 렉스턴의 수출 지역 다변화와 함께 렉스턴 스포츠의 본격적인 해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쌍용차

 | 

1분기

 | 

영업손실

 | 

313억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