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5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6 months ago

인구 500만의 레바논, 시리아 난민 100만에 지쳐 강제퇴거 나서

레바논으로 탈주해 머물고 있는 시리아 난민들이 강제 퇴거 당하는 사례가 부쩍 늘고있다고 국제 인권단체가 밝혔다. 20일 휴먼 라이츠 워치(HRW)에 따르면 레바논 현지 관공서들은 지금까지 상당 기간 체류하고 있던 시리아 난민들에게 최근 일방적으로 퇴거 통지서를 발송한 뒤 경찰력을 동원해 다른 지역으로 떠나라고 위협하고 있다. 이스라엘, 시리아 및 터키에 둘러싸인 지중해변의 작은 나라 레바논은 내전을 피해온 시리아인들의 엑소더스를 용인했으나 난민 수가 늘면서 좁은 영토와 자원을 같이 나눠 쓰는 데 갈수록 힘이 부치는 것을 실감하는 것이다. 레바논은 현재 인구 1인당 해외 난민 체류자 수가 세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시리아 난민은 100만 명에 가까운데 이는 레바논 본래 인구의 5분의 1에 해당된다. 뉴욕 소재의 HRW는 지난해 13개 시에서 1만 명의 시리아 난민들이 공무원 및 군에 의해 강제 퇴거 당해 다른 곳을 찾아 나서야 했다고 말했다. 여기에 4만2000명도 곧 퇴거를 당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500만의

 | 

레바논

 | 

시리아

 | 

100만에

 | 

강제퇴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