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정부, 한국GM노사합의 이뤄야 ..합의안되면 원칙대응 확인

정부는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한국GM의 임단협을 두고 사측과 노동조합 모두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대회를 통해 합의를 이뤄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부는 노사합의가 이뤄질 경우 GM측과 경영정상화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는 기존 원칙도 재확인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경제현안간담회를 주재했다. 김 부총리와 백운규 산업부장관이 미국 출장중이어서 미국과 서울에서 컨퍼런스 콜 형식으로 회의가 진행됐다. 노동부장관, 중기부장관, 금융위원장, 청와대 경제수석, 산업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노사가 합의에 실패하면 한국GM근로자 1만 4000여명, 협력업체 종사자 14여만명 등 15만명 이상의 일자리가 위협받는다고 강조하며 양측이 합의를 요구했다. 합의를 위해 사측은 중장기적인 투자 계획을 제시하고 노조를 설득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해야 하고 노조는 한국GM경영정상화를 위해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노사가 합의를 하면 대주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국GM노사합의

 | 

이뤄야

 | 

합의안되면

 | 

원칙대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