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김동연 부총리 “GM, 노사 합의 없으면 법정관리 불가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GM의 노사합의 마감시한인 23일까지 협의가 안되면 GM측 분위기 등을 볼 때 법정관리에 착수할 것 같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20일 미국 워싱턴 페어몬트 호텔에서 전화 통화를 통해 국내 경제부처 장관들과 한국GM 관련 경제현안간담회를 진행한 뒤 기자들과 만나 “노사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합의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 같이 전했다. 당초 GM측은 이날 임단협이 결렬되면 이사회를 열어 법정관리로 가는 의사결정을 하려고 했지만 한국GM 노조는 23일까지 사측과 협의를 이어가겠다고 발표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는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사가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로 조속히 합의하기를 촉구했다”며 “노사가 합의에 실패하면 한국GM 근로자 1만4000명과 협렵업체 14만명 등 15만명 이상의 일자리가 위협받고 한국 GM 공장과 협력업체가 위치한 지역경제 어려움도 가중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사측은 중장기적인 투자계획을 제시하고 지속가능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동연

 | 

부총리

 | 

“GM

 | 

없으면

 | 

법정관리

 | 

불가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