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3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어린이집-유치원 ‘수족구병 주의보’

영유아가 많이 걸리는 수족구병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 예방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2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2월 11∼17일 외래환자 1000명당 0.2명 정도 발생한 수족구병 의사환자(감염 확인 환자와 의심 환자) 수가 4월 1∼7일 0.6명으로 급증했다.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에 감염돼 입안에 물집과 궤양을, 손발에 수포성 발진을 일으킨다. 감염된 사람의 침, 가래 등 호흡기 분비물이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건을 통해 전파된다. 특히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이 손을 씻지 않은 채 다른 사람을 만질 때 쉽게 옮는다. 아직 백신이 없어 손을 깨끗이 씻고,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 말고는 특별한 예방법이 없다. 아이가 열이 나거나 손발에 물집이 생기면 수족구병을 의심해봐야 한다. 증상이 생긴 후 7∼10일이 지나면 자연스레 낫는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어린이집

 | 

유치원

 | 

수족구병

 | 

주의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