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5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6 months ago

29년만의 ‘4월 여름’

4월 중순임에도 전 세계 곳곳이 때 이른 여름을 맞았다. 20일 우리나라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20∼30도를 기록하며 초여름 날씨를 보였다. 불과 한 달 전 이상한파가 강타한 서유럽도 이번엔 이상고온으로 수십 년 만에 가장 더운 4월을 맞고 있다. 20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26.3도로 같은 날 기온으로 1989년 29.1도 이후 29년 만에 가장 높았다. 1907년 관측이 시작된 이래로 따져도 세 번째로 높은 기온이었다. 이날 전북 임실(30.6도)과 장수(28.9도), 경남 거제(27.9도) 등은 관측 이래 최고 기온을 찍었다. 기온이 오르면서 전국 곳곳에서 올해 첫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오존은 기온이 높고 일사량이 많은 여름철에 주로 발생한다. 이날 부산, 충북 청주, 전북 완주, 전남 순천 등에 올해 첫 오존주의보가 내려졌다. 경기 지역은 19일에 이어 이틀째 오존주의보가 이어졌다. 지난해보다 11일 빠른 발령이다. 이번 더위는 북반구 중고위도를 흐르는 찬 기운의 파동이 한반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29년만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