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7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구글서 뉴스 클릭하면 언론사 사이트로 이동

미국 프랑스 등 선진국은 극악스럽게 ‘댓글 전쟁’을 하는 사례를 보기 힘들다. 문화와 시스템의 차이다. 미국 누리꾼들의 가장 대표적인 댓글 마당은 ‘페이스북’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언론사 홈페이지다. 미국에서 압도적인 검색 사이트의 위상을 누리는 구글이 한국의 포털처럼 뉴스를 클릭과 댓글 수 등을 토대로 선정해 배치하는 식의 ‘편집자 역할’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가장 광범위하게 댓글이 많이 달리는 곳은 언론사의 SNS 계정.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CNN 같은 유명 언론사에서 주요 기사를 자사의 SNS 계정에 포스팅하면 대거 댓글이 달리는 경우가 많다. SNS 계정에서 벌어지는 댓글 토론이 자유롭고 비교적 단문 위주라면 NYT와 WP 같은 주요 신문사의 홈페이지에서 벌어지는 댓글 논쟁은 좀 더 진지하고 장문 중심이다. 많은 추천을 받은 댓글을 따로 볼 수 있는 기능도 있는데, 특정 현안에 대한 논리 전개가 탁월한 글들이다. WP의 경우 댓글 코너에 ‘논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구글서

 | 

클릭하면

 | 

언론사

 | 

사이트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