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더티 베이스볼’ 향한 연이은 단죄…일벌백계의 무거움

며칠 사이 야구계 안팎이 시끌시끌하다. 한국야구의 명예를 실추시킨 최규순(52) 전 심판과 안지만(전 삼성·34)에 대한 사법처리 결과가 하루 간격으로 나왔다. 유관기관은 다르지만 이들의 처벌을 보면, 모두가 ‘클린 베이스볼’을 향해 나아간다는 점이 엿보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부장판사 홍기찬)은 지난 19일, 전 KBO 심판팀장 최규순의 상습사기 및 상습도박 혐의에 대해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최 씨는 2012년부터 2013년까지 프로야구 구단 관계자들과 지인들에게 ‘교통사고 합의금’ 등을 명목으로 총 3500만원을 빌렸다. 이 중 대부분을 갚지 않아 불구속 기소됐다. 지난해 KBO를 들썩이게 한 이른바 ‘최규순 게이트’의 1심결과는 실형이었다. 최 씨는 법정구속됐다. 최 씨는 총 4개 구단의 관계자들에게 금전을 빌렸다. 액수 자체가 크진 않았지만, 심판과 구단 직원들의 금전 거래는 엄연히 금지 대상이다. 그럼에도 심판이라는 권위를 악용해 돈을 빌렸고, 이를 갚지 않았다. 재판부는 “자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베이스볼

 | 

연이은

 | 

단죄…일벌백계의

 | 

무거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