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6 months ago

SK전 승리 이끈 롯데 하위 타선, 조원우 감독 방끗

여전히 고민입니다. 롯데 자이언츠의 타선이 살아나고 있다. 하지만 조원우 감독은 여전히 고민이 많은 눈치였다. 20일 SK 와이번스전 전까지 롯데의 4월 팀타율은 3할7리, 10개 구단 중 1위였다. 3월 한 달간 팀타율 꼴찌(1할9푼6리)에 그쳤던 모습과 비교해보면 하늘과 땅 차이다. 채태인 이병규 민병헌에 이어 1주일 전까지만 해도 2할대 초반 타율에 그쳤던 이대호까지 3할대 중반 타율을 회복하며 불이 붙었다. 시즌 초반부터 꾸준히 3할대 타율을 유지 중인 손아섭 신본기까지 더하면 롯데 타선은 피해나갈 구석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 최 감독은 2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SK전을 앞두고 (타선은) 여전히 고민 이라고 말했다. 그는 1번부터 5번까지 상위 타선은 괜찮은 편이다. 이후가 문제 라며 상위 타선과 연결이 되는 흐름으로 가야되는데 그 부분이 아쉽다 고 했다. 이어 신본기가 7번 자리에서 꾸준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그나마 다행이지만 8, 9번은 그렇지 않다 고 덧붙였다. 시즌 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SK전

 | 

조원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