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역사 쓴 블랙 프라이드 비욘세, 여왕의 지위 굳히다

이번 주 팝 시장의 가장 큰 화두는 단연 비욘세(Beyoncé)의 코첼라(Coachella) 페스티벌 공연이었다. 매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개최되는 이 대규모 음악 페스티벌, 공연 사상 첫 여성 흑인 솔로 헤드라이너로 14일(현지 시각) 무대에 오른 비욘세는 말 그대로 역사에 기록될만한 어마어마한 퍼포먼스로 대중 음악계에 경탄을 안겼다. 각종 언론과 매체, 잡지사가 이 날의 무대를 찬송하고 있고, 그 분석은 일주일이 다 되어가는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코첼라 페스티벌을 자신의 이름을 딴 비첼라(Beychella) 로 만들어버린, 비욘세 공연의 네 가지 핵심 포인트를 분석해본다.
더없이 화려하고 완벽한 무대 마칭(marching) 밴드 복장을 갖춘 댄서가 솔로 드러밍으로 장대한 공연의 시작을 알리고 난 후, 관객들은 쏟아지는 불빛 속에서 찬란한 비욘세 월드 의 구현을 목격했다. 철제 계단 형태의 무대 위에 노란 후디로 통일된 수많은 백댄서들과 세션들, 그 가장 가운데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프라이드

 | 

비욘세

 | 

여왕의

 | 

굳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